삼성전자 부사장서 ‘돌’ 박사로… ‘민 자연사연구소’ 이지섭 소장

||삼성전자 부사장서 ‘돌’ 박사로… ‘민 자연사연구소’ 이지섭 소장

삼성전자 부사장서 ‘돌’ 박사로… ‘민 자연사연구소’ 이지섭 소장

주간조선 20170602 기사

30년간 3000점 국립과천과학관 전시

들어서는 순간 입이 쩍 벌어진다. “와~” 나지막한 탄성만 터져나왔다. 아무리 희귀광물이라도 ‘돌’ 아닌가. 광물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니…. 중국, 멕시코, 브라질, 나이지리아 등 지구 곳곳에서 날아온 희귀광물들은 저마다의 광채와 형체로 눈을 사로잡았다. 쳐다볼수록 빨려들어갈 듯 신비로웠다. 화려함을 넘어 눈이 부셨다. 그 어떤 미술관과 박물관에서도 느끼지 못했던 벅찬 감동이 차올라 할 말을 잃었다.

해당기사 바로가기
2017-08-08T00:58:26+00:00 2017-06-02|Categories: News, Press|Tags: |0 Comments

댓글 남기기